연우진, 日 팬미팅 성공적 마무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연우진 / 사진제공=점프엔터테인먼트

배우 연우진 / 사진제공=점프엔터테인먼트

배우 연우진이 일본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쳤다.

연우진은 지난 3일 일본 도쿄의 한 공연장에서 열린 ‘2017 연우진 팬미팅 in 도쿄’를 통해 현지 팬들과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지난해 개최한 첫 팬미팅 이후 세 번째 팬미팅이다.

연우진은 관객석에서 깜짝 등장하는가 하면, 간단한 인사말을 일본어로 전하는 등 팬 서비스를 선보였다. 근황 토크를 시작으로 최근 일본에서 방송된 ‘내성적인 보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고, 팬들과 드라마 속 장면을 재연했다. 특히 “춤이 정말 힘들다”라는 말과는 반대로 열정적인 춤사위를 선보이기도 했다. 오는 23일 일본 KNTV에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7일의 왕비’에 대한 홍보도 잊지 않았다.

이어진 ‘현장 Q&A’ 코너에서는 주된 질문이 도쿄 외에도 오사카, 고베 등 다른 지역의 팬미팅 요청이 쇄도해 그 인기를 실감했다. 이 밖에도 ‘큰소리 내기 게임’, ‘OX 게임’ 등 팬들과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코너들을 준비해 친밀감을 높였다.

연우진은 존 레논의 ‘IMAGINE’을 열창하며 무대의 대미를 장식한 가운데, 팬들이 보내준 사랑에 눈물을 흘리며 감동을 안겼다. 이어 팬 한 명 한 명에게 악수를 건네며 고마움을 전했다.

연우진은 “팬분들에게 전달됐는지는 모르겠지만, 너무 기쁜 마음에 속으로는 온갖 호들갑을 다 떨고 있었다. 이 자리에 와주셔서 정말 감사드리고, 팬분들이 보내주시는 사랑 항상 잊지 않겠다. 오늘 만난 이 얼굴 하나하나 마음에 담아 가서 좋은 연기를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