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소년소녀’ 김지석, 지성미 넘치는 애널리스트로 변신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20세기 소년소녀' 김지석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코리아

MBC  새 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의 김지석.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코리아

 

배우 김지석이 MBC 새 월화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극본 이선혜, 연출 이동윤)를 통해 애널리스트로 변신했다.

‘20세기 소년소녀’ 제작진은은 7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김지석의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지석은 양복을 멋지게 차려입은 채 일에 몰두하거나 날카로운 표정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김지석은 ‘20세기 소년소녀’에서 ‘엄친아’ 애널리스트 공지원 역을 맡았다. 공지원은 하버드대 출신, 월스트리트 근무, 홍콩 해지펀드 애널리스트 경력을 가진 인물로, 소꿉친구인 사진진(한예슬)에게 첫사랑의 감정을 간직한 채 서울로 돌아와 어린 시절 살던 동네에 터를 잡게 된다.

김지석은 제작진을 통해 “배우로서 ‘20세기 소년소녀’를 촬영하며 느끼는 설렘이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며 “이번 작품을 통해 그동안 보여주지 못했던 저의 새로운 모습들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20세기 소년소녀’는 어린 시절부터 한 동네에서 자라온 35세 여자 3인방이 성장해나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오는 25일 오후 10시 첫 회를 방송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