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태X우도환X류화영 ‘매드독’, 첫 대본 리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매드독' 대본리딩 /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매드독’ 대본리딩 /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KBS2 새 수목드라마 ‘매드독’이 첫 대본 리딩을 진행했다.

‘매드독’은 천태만상 보험 범죄를 통해 리얼한 대한민국의 현실을 신랄하게 드러낼 보험 범죄 조사극이다.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을 대체불가의 다크히어로 보험 범죄 조사팀 매드독의 활약이 답답한 현실에 시원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지난달 25일 서울 여의도 KBS 별관에서는 ‘매드독’ 대본 리딩이 진행됐다. 황의경 PD·김수진 작가를 비롯해 유지태·우도환·류화영·조재윤·김혜성·정보석·홍수현·최원영·박인환·장혁진·이준혁 등이 모였다. 이날 배우들은 대체불가 연기력을 발산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유지태는 압도적 몰입감으로 좌중을 휘어잡았다. 그는 한 번 물면 절대 놓지 않는 일명 ‘미친개’ 최강우 역을 맡아 냉철함과 따뜻함을 모두 지닌 캐릭터의 매력을 무한 발산했다. 신예 우도환도 선배들 사이에서 날카로운 카리스마로 인상을 남겼다. 류화영은 반전 매력을 담은 연기로 존재감을 톡톡히 드러냈다. 여기에 남다른 내공의 배우들이 선보이는 불꽃 튀는 연기 열전이 드라마에 관한 기대감을 한층 높였다.

황의경 PD는 “가장 중요한 건 돈보다 사람이고, 사랑이고, 서로의 마음이다. 우리가 잊고 있었던 가치를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작품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좋은 배우들이 한 자리에 모이게 됐다. 모두 힘을 합쳐서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매드독’은 ‘맨홀’ 후속으로 오는 10월 11일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