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하지원, 수술만 100점…극과 극 매력 과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병원선 '하지원 / 사진=방송 캡처

‘병원선 ‘하지원 / 사진=방송 캡처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 하지원이 완벽한 수술 실력에 반비례하는 진료 태도로 극과 극의 매력을 선보였다.

하지원은 지난 6일 방송된 ‘병원선’에서 무미건조한 의사 송은재 캐릭터로 완벽 변신했다. 팔이 잘린 선원 강정호(송지호)의 팔을 도끼로 잘라 응급 처치를 한 송은재는 접합 수술 분야가 전공이 아니라 수술을 고민했다. 추원공(김광규)의 설득에 자존심을 접고 전문의 김수권(정원중)에게 연락을 취했다. 뒤이어 김수권에게 화상 통화로 자문을 받으며 팔 접합을 시도, 놀라운 실력으로 수술을 이어갔다. 위기 상황에 침착하게 대처해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쳤다.

그러나 예상치 못한 후폭풍이 이어졌다. 해당 장면이 인터넷에 ‘라이브 서저리’로 전파를 타며 이슈를 모았고 동네 어르신들이 앞다투어 송은재를 만나러 왔다. 사람을 상대하는 데 서툰 송은재는 수술 실력과 반비례하는 무미건조한 진료 태도로 환자들의 뒷목을 잡게 했다. “수십 년간 담배로 폐를 괴롭혔으면 멀쩡하길 바라는 게 더 이상한 거 아닌가요?” “당뇨인데 달고 짠 거 좋아하면 합병증은 당연한 거에요” “술부터 끊으세요” 등 환자들에게 연이은 돌직구를 날렸다.

송은재가 지난 병원에서 퇴출당해 병원선에 탑승한 진짜 이유도 밝혀졌다. 직속 상사인 외과 과장 김도훈(전노민)의 실수로 환자가 사망하자, 이를 덮으려는 김도훈에게 “보호자를 상대로 사기를 칠 순 없습니다”라며 보호자에게 사실을 알렸다. 언젠간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겠다는 의지를 불태우는 송은재의 모습과 회식 자리에서 홀로 술을 마시는 모습이 매력을 더했다.

하지원이 출연하는 ‘병원선’은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