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미널마인드’ 이준기, 누명 벗을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크리미널마인드' / 사진=방송 화면 캡처

‘크리미널마인드’ / 사진=방송 화면 캡처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에서 살해용의자가 된 김현준(이준기)과 그의 알리바이를 입증하기 위해 물러나지 않고 싸우는 NCI의 모습이 박진감 넘치게 그려졌다.

지난 6일 방송된 13회에서는 청소년센터의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고향 천주에 내려간 김현준이 친구 강호영(김권)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돼 NCI와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지게 했다.

NCI는 팀원 김현준을 구하기 위해 수사에 착수, 강호영을 살해한 진범을 밝혀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던 중 14년 전 발생한 ‘나들강 여고생 살인사건’과 미묘하게 얽혀져 있음을 포착해냈다. 이에 과거의 퍼즐을 하나씩 맞춰나가며 두 사건의 접점을 찾아내는 NCI의 수사담이 긴박하게 휘몰아쳐 잠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또한 결백을 주장하는 김현준과 그런 그를 진범으로 확신하는 태형사(이도국)의 밀고 당기는 날카로운 신경전은 절로 숨죽이게 만들었고 김현준을 구하기 위해 나선 강기형(손현주)에게 프로파일을 운운하며 “모든 게 김현준 한 사람을 가리키고 있다”고 맞서는 태형사의 모습에 긴장감이 고조됐다.

강기형은 직접 김현준을 대면해 프로파일을 진행, 그가 전한 당시 상황을 사건현장에서 재연하며 범인의 동선을 파악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더불어 정체를 알 수 없는 인물에게 “강호영을 진짜 네가 죽인거야?”라며 화를 내는 센터장(이종구)과 그를 바라보는 제3의 인물이 등장했다.

뿐만 아니라 강기형은 무언가 숨기고 있는 듯한 센터장의 태도에서 과거 모지은(박시은)이 죽기 전 센터 내에 심상치 않은 일이 있었음을 직감했다.

이어 나들강 사건 이후 발생한 방화사건의 용의자 최상호(최상준)를 만났고 그의 방화원인이 자살한 여동생 때문이 아님을 추측, 하선우(문채원)에게 최상호가 과거 센터에서 무슨 일을 겪었는지 알아내라고 지시하며 사건의 이면을 파헤치기 시작했다.

극 말미 김현준이 심문실에서 사라졌고 그를 찾기 위해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NCI와 다급하게 달려가는 김현준의 모습이 호기심을 자극한 가운데 과연 그가 위험을 감수하면서까지 탈주를 감행한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14회는 오늘(7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