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이서원, 하지원에 불만…까칠美 과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병원선 이서원' / 사진=방송 캡처

‘병원선 이서원’ / 사진=방송 캡처

MBC 수목미니시리즈 ‘병원선’에서 김재걸 역의 이서원이 입체감 넘치는 캐릭터를 완성하고 있다.

6일 방송에서 김재걸은 팔 절단 환자의 수술을 마친 송은재(하지원)가 원래 있던 곳으로 돌아갈 계획이라는 소식을 들었다. 이를 아쉬워하는 차준영(김인식)에게 “어차피 작정하고 온 거 같은데 맥 빠질 게 뭐냐. 폼 나게 돌아가기 위해 병원선을 선택한 거다”라며 건조한 말투로 답했다.

이어 “요즘 병원들, 큰 병원일수록 장사에 관심 많다. 배신자가 돌아갈 방법은 딱 하나”라며 송은재가 병원선에 온 목적에 불순한 의도가 있다고 의심했다. 또 “지금까진 운이 좋았지만 조만간 병원선에서 곡소리 날 거다”라고 덧붙였다.

‘병원선’은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