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 소유 “입맛 비슷한 강호동과 한 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걸그룹 씨스타 출신 가수 소유가 “강호동과 입맛이 잘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소유는 6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 강호동의 ‘밥동무’로 나섰다.

그는 “누구와 팀을 하고 싶냐”는 질문에 “상관없다”고 답했다. 강호동은 “성의가 없는 것 아니냐”고 웃었고, 소유는 “강호동과 입맛이 맞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소유는 “매운 걸 잘 먹는다”며 “이경규는 매운 음식을 싫어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동반 출연한 가수 케이윌은 “내가 이경규와 팀을 이루겠다”며 “빨리 집에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웃었다.

이날 한 끼 도전 장소는 강원도 평창군이었다.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만큼 눈길을 끌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