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하지원 “약점 폭로 NO, 실력으로 돌아갈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배우 하지원과 강민혁이 마음을 털어놓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곽현(강민혁)은 6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에서 송은재(하지원)에게 “어째서 병원에서 나온 이유를 솔직히 밝히지 않았느냐”고 물었다.

이날 ‘병원선’에서는 은재가 과거 대학병원에서 퇴출된 이유가 밝혀졌다. 지난날 외과 과장 김도훈(전노민)이 수술을 집도한 환자에게 응급 상황이 발생했다. 은재는 도훈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렸으나, 도훈의 무시로 환자는 위급한 상황에 처했다.

이후 도훈은 자신의 실수로 환자가 중태에 빠졌다는 사실을 알았다. 그러나 모든 과실은 은재가 뒤집어쓰게 된 것이다.

진실이 수면 뒤로 떠올랐고 현은 은재에게 “병원선 탑승 이후 사람들이 오해하는 게 억울하지 않았느냐”며 “왜 사실을 말하지 않았냐”고 물었다.

은재는 “불쾌하지 않았다. 자신 있으니까 말하지 않았다. 다른 이의 약점을 폭로하지 않아도 실력으로 돌아갈 자신 있었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