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세’ 윤선우, 박영규의 후원 배경 묻다…”잘해준 이유가 뭐죠?”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SBS ‘다시 만난 세계’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다시 만난 세계’ 방송화면 캡처

 

SBS ‘다시 만난 세계’ 속 성영준이 차회장에게 자신을 후원한 배경을 물었다.

6일 방송된 ‘다시 만난 세계’에서는 앞서 차태훈(김진우)와 차 회장(박영규)의 대화를 엿들은 성영준(윤선우)의 모습을 담았다. 영준은 결혼을 앞두고 지금껏 자신을 후원해준 차 회장에게 인사를 하기 위해 찾아갔다.

영준은 “저보다 공부 잘하고 형편 안좋은 애들 많은데 저를 해주셨어요?”라며 “6년 내내 후원금을 주셨잖아요. 저한테 잘해준 이유가 있나요?”라고 배경을 궁금해했다.

차 회장은 “이유가 있겠니?”라고 짧게 대답했고 영준은 “태훈이 형 때문이냐”며 “‘태훈이 형이 회장님에게 저를 계속 후원해준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하며 극에 긴장감을 높였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