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측 “방송사 사정으로 지연”..파업 여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 MBC '병원선' 포스터 /

사진= MBC ‘병원선’ 포스터 /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이 6일 방송 도중 “방송사 사정으로 지연된다”고 밝혔다.

‘병원선’은 1부 방송을 끝으로 광고와 공익 캠페인 등을 내보냈다. 자막으로 “방송사 사정으로 방송이 지연되고 있다. 양해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병원선’의 1부에서는 강정호(송지호)의 팔 절단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송은재(하지원)의 모습을 담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