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정혜성, 설레는 눈빛 교환…”미역국 끓여주려 왔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6일 방송된 KBS2 '맨홀' 방송 화면 캡쳐

6일 방송된 KBS2 ‘맨홀’ 방송 화면 캡쳐

배우 정혜성, 김재중이 6일 방송된 KBS 수목드라마 ‘맨홀’에서 설레는 눈빛을 교환했다.

봉필(김재중)은 윤진숙(정혜성)의 집에 찾아가 진숙의 편지를 찾기 위해 방을 뒤지기 시작했다. 서랍을 열어 본 필은 진숙이 자신의 사진을 간직하고 있는 것을 보고 “너는 왜 나 같은 애를 좋아하니?”라며 탄식했다.

이어 진숙이 나타나자 필은 당황하며 “생일인 거 같아서 미역국 끓여 주러 왔다”고 둘러댔다. 그러나 진숙은 “비상금 훔치러 온 것 아니냐”며 필의 몸을 뒤졌다. 이때 저항하던 필 위로 진숙이 넘어졌고, 두 사람은 얼굴을 가까이하게 됐다.

이들은 서로의 눈을 바라보며 묘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필을 좋아하는 진숙은 얼굴을 붉히며 향후 전개에 관심을 높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