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홀’ 김재중, 3년 전으로 돌아갔다…”정혜성 마음을 돌려야 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6일 방송된 KBS2 '맨홀'의 방송 화면 캡쳐

6일 방송된 KBS2 ‘맨홀’의 방송 화면 캡쳐

배우 김재중이 KBS 수목드라마 ‘맨홀'(극본 이재곤, 연출 박만영·유영은)에서 3년 전으로 돌아가 혼란스러워했다.

앞서 봉필(김재중)은 윤진숙(정혜성)의 고백을 듣고 놀랐다. “진심이다. 고등학교 때부터 쭉 좋아했다”는 진숙에게 봉필은 당황함을 숨기지 못 했다.

이후 3년 전으로 돌아간 필은 “어째서 애매하게 3년인 것이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진숙이의 마음을 돌려 놓기 위해서는 뭘 해야 하지”라고 궁리했다. 그러기 위해선 일단 진숙의 편지를 찾아야겠다고 판단해 발걸음을 옮겼다.

필이 진숙의 편지를 숨기고 그녀의 마음을 되돌릴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