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하지원, 정원중에 “환자를 살려야 한다” 도움 요청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병원선’ 방송화면 캡처

“환자를 살려야 합니다. 도와주십시오.”

배우 하지원이 6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에서 이 같이 말했다.

이날 병원선은 강정호(송지호) 팔 절단 사고로 급박한 상황이 이어졌다. 송은재(하지원)는 정호의 팔을 소독한 도끼로 내리치며 응급 처치를 했다. 그러나 배는 고립됐고, 은재는 수술은 하지 않겠다고 했다.

추원공(김광규)의 설득으로 은재는 병원장 김수권(정원중)에게 도움을 청했다. 그는 “환자를 살려야 한다. 선생님의 도움이 필요하다”며 “한 번만 도와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팔 절단 환자의 상황을 들은 수권은 “알겠다”고 답했다. 이후 화상 연결을 통해 수권의 지시사항을 따르며 수술을 진행한 은재는 성공적으로 마쳤다.

수권은 은재에게 “장하다'”고 칭찬했고, 은재 역시 손을 움직이는 환자를 보고 옅은 미소를 지으며 안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