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는 클라스’ 황석영 작가, “근대화의 가치는 인권·평등·자유”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있습니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있습니다’ 방송화면 캡처

황석영 작가가 JTBC 교양프로그램 ‘차이나는 클라스-질문있습니다’에서 광주 항쟁을 통해 근대화의 가치를 조명했다.

6일 오후 방송된 ‘차이나는 클라스-질문있습니다’에 출연한 황 작가는  5.18 광복부터 6.25 전쟁, 4.19 혁명, 5.16 쿠데타 등 한국의 역사적 사건부터 천안문 사태와 베를린 장벽 붕괴 등 세계의 역사적 사건까지 목격해 ‘근현대사의 산증인’이라는 수식어를 갖고 있다. 그는 이와 관관련 “한반도가 우여곡절이 많아서 나 뿐이 아니라 내 또래는 다 비슷하게 역사적 사건들을 많이 겪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광주’라는 오늘의 주제에 대해 “역사는 나선형으로 진행된다”며 “전진과 후퇴를 반복하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황석영 작가는 “전 세계적으로 근대화는 왜곡된 근대화다. 그 중 우리의 근대화야말로 왜곡과 잘못이 많다”면서 “근대화의 가치가 무엇이냐. 인권, 평등, 자유의 가치들이 확인되는 과정이다. 그런데 한국은 민주화를 억압하면서 진행해왔기 때문에 상처가 즐비한 근대화였다”고 밝혔다.

황 작가는 “1차군부 독재와 그 다음 2차 신군부 독재까지 30년 간 군부 독재 후 광주 민주화 운동이 터졌다. 피의 대가로 우리가 얻은게 형식적 민주주의 태통령 직선제”라며 “그 모든 것의 시작이 광주다. 광주는 우리가 늘 돌아보고 유념해야 하는 자기 반성적 가치”라고 강조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