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민우혁, 할머니 사랑에 뜨거운 눈물 ‘뭉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살림남2'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살림남2’ 방송화면 캡처

“할머니에게 받은 사랑이 커서 무엇이라도 해드리고 싶은 마음입니다.”

배우 민우혁이 6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살림남2)’에서 이 같이 말했다.

민우혁은 할머니에게 소고기, 휴대전화 등을 선물했다. 그는 “어릴 때부터 할머니가 키워주셨다. 받은 사랑이 커서 무엇이라도 해드리고 싶다”고 설명했다.

이후 민우혁의 할머니는 “청바지를 하나 사주고 싶었는데, 뭘 사야 할지 모르겠다”고 통장을 건넸다. 손자를 향한 고마움을 대신한 것.

민우혁은 기초 연금을 모아둔 통장을 확인하고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