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픽처’ 하하·김종국, 성공이 보인다..”기대해도 좋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빅픽처’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빅픽처’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하하와 가수 김종국이 ‘빅픽처’ 프로젝트의 제작비 회수 가능성을 보여줬다.

6일 방송된 네이버 V라이브 예능 프로그램 ‘빅픽처’는 적자가 난 제작비를 충당하기 위해 직접 기업에 전화를 걸어 광고 영업을 하는 김종국, 하하의 모습을 담았다.

A기업의 홍보 담당자에게 전화를 건 하하, 김종국은 “여러 대기업과 대화를 하고 있는 단계다. 혹시 우리 방송에 노출할 수 있는 제품이 있느냐”고 물었다.

A기업 홍보 담당자는 “세탁기나 냉장고가 있다”며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이어 “회의 후 연락하겠다”고 전화를 끊었다.

제작비 회수 가능성이 보이자 김종국은 “처음부터 A기업이 좋았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