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붕네가족’ 김대희 막내딸, “아침에 쓰레기 버리러 나가 밤에 들어오는 아빠” 폭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6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BN '한 지붕 네 가족' 방송 예고

6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BN ‘한 지붕 네 가족’ 방송 예고

MBN 예능프로그램 ‘한 지붕 네 가족’에 출연하는 개그맨 김대희의 막내딸이 “아빠는 아침에 쓰레기 버리러 나가 밤에 들어온다”고 밝혔다.

6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한 지붕 네 가족’에서는 생일을 맞은 김대희 딸 현오 양과 가수 이승광 아들 시우 군의 생일상을 차리는 가족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김대희는 음식 준비를 위해 홀로 시장에 갔다. 하지만 한참이 지나도 돌아오지 않았고, 그의 막내딸은 “아침에 아빠가 쓰레기를 버리러 나가면 밤이 돼야 들어온다”고 폭로한다. 함께 출연한 개그맨 문용현은 “아버지가 어디 나가면 안 들어오시는구나”라고 받아쳐 모두를 웃게 했다고 한다.

김대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딸들에게 카드를 처음 써봤다. 예전에는 적당히 갖고 싶은 선물을 사주곤 했다. 그런데 공동육아를 통해 아이들과 가까워지며 선물과 축하카드를 주게 됐다”고 밝혔다. 프로그램을 통해 육아에 최선을 다 하게 됐다는 그는 반성과 속내를 담은 영상 편지로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고 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