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 故 마광수 교수 빈소서 자살 소동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

/사진=KBS

배우 김수미가 故 마광수 교수의 빈소에서 자살 소동을 벌이는 사건이 발생했다.

6일 한 매체는 서울 용산경찰서의 말을 빌려 김수미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용산 순천향대 서울 병원에 마련된 마광수의 빈소에서 술에 취한 채 찾아와 자해 소동을 벌였다고 보도했다.

김수미는 생전 마광수와 친분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의 사망 비보를 접하고 빈소를 찾았다가 감정이 격해져 생긴 해프닝으로 전해졌다.

고 마광수는 지난 5일 오후 1시51분 자택에서 숨진 채 가족에게 발견됐다. 경찰은 그의 사망을 자살로 추정하고 있다.

김수미는 현재 MBC 주말드라마 ‘밥상을 차리는 남자’에 출연 중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