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MXM ”워너원 이대휘·박우진 선배님, 만나자마자 90도 인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xm,쇼케이스

그룹 MXM이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상상아트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UNMIX'(언믹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패기 넘치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신인듀오 MXM이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 동기이자 프로젝트그룹 워너원으로 먼저 데뷔한 이대휘, 박우진에게 “활동에 대한 조언을 많이 구했다”고 밝혔다.

MXM은 6일 오후 서울 대치동 KT&G 대치아트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 앨범 ‘언믹스(UNMIX)’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최근 회사에서 대휘와 우진이를 오랜만에 만났다”고 떠올렸다.

임영민은 “두 친구들이 저보다 동생이긴 하지만, 가수로서는 ‘선배님’이라 만나자마자 90도로 허리 숙여 인사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활동에 대한 조언을 많이 구했다”고 말했다. 이대휘와 박우진이 속한 워너원은 지난달 데뷔해 국내외를 오가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임영민은 “대휘와 우진이가 무대에 설 때나 팬 사인회를 열었을 때 어떻게 해야하는 지에 대해 이야기해줬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MXM은 브랜뉴뮤직 소속 연습생들로 구성된 이른바 ‘브랜뉴보이즈’의 유닛그룹이다. 팀명에는 두 가지 뜻이 있다. 먼저 ‘MIX & MATCH’의 약자로, 임영민, 김동현이 만들어낼 시너지를 나타낸다. 다음은 ‘MORE X MORE’의 약자로, 두 사람이 함께 점점 더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겠다는 각오가 깃들었다.

미니 앨범 제목 ‘언믹스’는 다른 어떤 것과도 섞이지 않는, 오직 임영민과 김동현만의 색깔을 보여주겠다는 당찬 포부를 담았다. 타이틀곡 ‘아임 더 원(I;M THE ONE)’은 팝 댄스 장르의 곡으로, 트로피컬 사운드의 청량함이 곡 전반을 아우른다. 수많은 만남과 이별 끝에 만나게 된 소중한 인연에게 보내는 고백을 가사로 풀었다. 이날 오후 6시에 발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