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와이프’ 엄현경♥곽희성 열애, 전국민에 공개…긴장감 고조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싱글와이프' 5회 예고 이미지

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싱글와이프’ 5회 예고 이미지

배우 엄현경과 곽희성의 열애 사실이 전 국민에게 알려지면서 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싱글와이프’가 새 국면을 맞는다.

6일 오후 9시 방송되는 ‘싱글와이프’에서는 라희(엄현경)와 재민(곽희성)의 열애 사실을 알게 된 민홍(성혁), 인화(윤예희)의 모습이 공개된다. 라희의 전 남편인 민홍과 재민의 어머니인 인화는 두 사람의 열애 소식에 크게 놀랐다.

앞서 민홍은 라희와 이혼한 뒤 사고로 기억을 잃었다. 라희는 그런 민홍을 위해 부부 생활을 이어가는 척 연기를 했으나, 재민과 라희의 열애 사실이 매체를 통해 전국에 알려지게 된 것이다. 충격에 빠진 민홍에게 라희는 “모두 오보”라며 “오해라는 건 풍선처럼 부풀려지기 마련”이라고 해명했다. 그 역시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난 네 말밖에 안 믿는다”고 변함없는 사랑과 신뢰를 보여줬다. 그 모습을 바라보던 라희가 오묘한 표정을 지어 향후 전개에 흥미를 높였다.

더불어 두 사람의 열애 사실을 알게 된 재민의 어머니, 인화의 이면이 드러나 새로운 국면을 맞이할 예정이다. 라희와 결혼까지 생각하고 있다는 재민의 강경한 태도에 인화가 너그러운 태도를 버리고 분노를 드러낸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싱글와이프’ 관계자는 “라희의 충격적인 발언도 공개될 것”이라고 귀띔해 기대를 더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