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갱생 프로젝트 ‘가두리’… 윤다훈X최대철X조정치 뭉쳤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KBS2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가두리' 촬영 사진 / 사진제공=KBS2

KBS2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가두리’./ 사진제공=KBS2

 

배우 윤다훈과 최대철, 가수 겸 기타리스트 조정치가 KBS2 신규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남편 갱생 프로젝트-가두리’(이하 ‘가두리’)에 출연한다.

오는 12일 방송 예정인 ‘가두리’는 주당 남편들이 그동안 술 때문에 잊고 살았던 소중한 것들이 무엇인지 깨닫는 ‘남편 갱생 프로젝트’ 프로그램이다. 48시간 동안 술 없는 마을에 갇혀 가족들이 짠 계획표대로 지내야만 하는 출연진들의 모습과, 이를 지켜보는 가족과 MC들이 스튜디오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가두리’에 도착한 윤다훈, 조정치, 최대철은 계획표를 보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맏형 윤다훈은 큰딸이 직접 짠 계획표를 보자마자 “내 친딸 맞냐. 유전자 검사를 해봐야겠다”며 발끈했다. 조정치는 국민 약골 이미지를 벗길 바라는 아내 정인의 마음이 담긴 ’스파르타식’ 계획표를 받았다. ‘가두리’를 통해 처음으로 예능 고정에 도전한 최대철은 계획표를 보고 경악을 금치 못해 무슨 내용인지 궁금증을 유발했다.

‘가두리’의 진행은 배우 이재룡과 소유진이 맡는다. 또한 계획표를 직접 작성한 윤다훈의 딸 남하나와 조정치의 아내 정인, 최대철의 아내 최윤경이 출연해 이야기를 풀어간다.

‘남편 갱생 프로젝트-가두리’는 오는 12일 오후 11시에 처음으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