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XM 임영민·김동현 “꿈꿔왔던 데뷔, 첫 퍼즐을 맞춘 기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xm,쇼케이스

그룹 MXM이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상상아트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UNMIX'(언믹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수록곡 ‘굿 데이’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힙합 레이블 브랜뉴뮤직의 첫 아이돌 그룹 MXM(임영민 김동현)이 6일 오후 6시 데뷔 앨범을 내놓는다. 이에 앞서 서울 대치동 KT&G 대치아트홀에서 첫 번째 미니 앨범 ‘언믹스(UNMIX)’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꿈꿔왔던 자리”라며 벅찬 모습을 보였다.

임영민과 김동현은 앞서 같은 소속사 이대휘, 박우진과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해 가수 데뷔의 꿈을 향해 달렸다. 100여 일의 여정이 끝난 뒤 지난 7월 선 공개 싱글 ‘굿 데이(GOOD DAY)’를 발표, 좋은 반응을 얻었다. 그리고 마침내 오늘(6일) 공식적으로 데뷔하게 됐다.

이날 리더 임영민은 “데뷔라는 꿈을 향해 달려왔는데, 좋은 프로그램을 통해 이렇게 데뷔까지 하게 됐다”며 “퍼즐의 첫 조각을 맞췄다는 기쁨을 느낀다. 아직 남은 조각들이 많기에 최선을 다하고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동현 역시 “우리 두 사람이 항상 꿈꿨던 것이 데뷔 쇼케이스였다. 많은 분들이 모여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MXM은 브랜뉴뮤직 소속 연습생들로 구성된 이른바 ‘브랜뉴보이즈’의 유닛그룹이다. 팀명에는 두 가지 뜻이 있다. 먼저 ‘MIX & MATCH’의 약자로, 임영민, 김동현이 만들어낼 시너지를 나타낸다. 다음은 ‘MORE X MORE’의 약자로, 두 사람이 함께 점점 더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겠다는 각오가 깃들었다.

미니 앨범 제목 ‘언믹스’는 다른 어떤 것과도 섞이지 않는, 오직 임영민과 김동현만의 색깔을 보여주겠다는 당찬 포부를 담았다. 타이틀곡 ‘아임 더 원(I;M THE ONE)’과 인스트루멘탈 버전을 비롯해 7개 곡이 실렸다. 브랜뉴뮤직 대표 프로듀서 라이머와 키게, 동네형, 원영헌, 러시, 9999 등 막강한 프로듀서 군단이 MXM를 위해 뭉쳤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