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산성’, 10월 3일 개봉 확정… 추석 극장가 달군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남한산성' 포스터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남한산성’ 포스터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남한산성’이 10월 3일 개봉을 확정지었다.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 조선의 운명이 걸린 가장 치열한 47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김훈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탄탄한 스토리와 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고수, 박희순, 조우진까지 대한민국 최고 연기파 배우들의 조합으로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순간의 치욕을 견디어 후일을 도모하고자 하는 이조판서 최명길 역의 이병헌은 끊임없는 캐릭터 분석과 세밀한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녹인 명품 사극 연기로 관객들에게 강한 울림을 전할 예정이다. 청과 맞서 싸워 대의를 지키고자 하는 예조판서 김상헌 역의 김윤석은 ‘남한산성’을 통해 첫 정통 사극에 도전, 묵직한 존재감과 선 굵은 감정 연기로 극의 몰입을 높일 것이다.

여기에 고뇌에 빠진 왕 인조 역의 박해일, 격서 전달의 중책을 맡은 대장장이 서날쇠 역의 고수, 묵묵히 성벽을 지키는 수어사 이시백 역의 박희순, 청나라의 역관 정명수 역의 조우진까지 충무로 최고 배우들이 합세해 기대를 높인다.

또한 1636년 병자호란 당시 남한산성의 추위와 풍경을 리얼하게 담아내기 위해 5개월간 혹한 속에서 전국 올 로케이션 촬영을 진행했다. 촬영, 미술, 의상, 분장 등 국내 최고의 제작진이 가세해 완성해낸 ‘남한산성’은 눈을 뗄 수 없는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할 것이다. 10월 3일 개봉 예정.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