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타곤 “큐브 후배 라이관린·유선호 활약, 감회 새로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펜타곤,쇼케이스

그룹 펜타곤이 6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네 번째 미니앨범 ‘DEMO_01’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펜타곤’을 상징하는 포즈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펜타곤이 같은 소속사 후배 가수 라이관린과 유선호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6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미니 4집 ‘데모_01(DEMO_01)’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다.

이날 여원은 “어제도 회사에서 관린이와 선호를 만났다”며 “볼 때마다 친구들이 먼저 다가와 ‘형들 노래 너무 좋다’며 응원해준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라이관린과 유선호는 앞서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에 참가해 인기를 끌었다. 라이관린은 프로그램 최종 11인에 선정돼 워너원으로 활동 중이다. 유선호도 웹드라마, 예능, 뮤직비디오 등에 출연하고 활약하고 있다.

이에 대해 후이는 “감회가 새롭다”고 운을 뗐다. 특히 워너원의 데뷔곡 ‘에너제틱(Energetic)’을 프로듀싱했던 만큼, 라이관린과 함께한 녹음 현장을 떠올리며 “한국어 발음이 서툰데도 최선을 다해 준비해온 모습을 보며 ‘이 친구가 진짜 가수가 됐구나’ 생각했다”고 칭찬했다.

펜타곤은 후배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선배가수로 성장 중이다. 특히 이번 새 앨범은 멤버들의 자작곡만으로 트랙을 꽉 채우며 역량을 드러냈다. 후이와 작곡가 플로우블로우가 공동 작업한 타이틀곡 ‘라이크 디스(Like This)’를 비롯해 키노가 만든 ‘잇츠 오버(It’s Over)’ 진호의 자작곡 ‘오늘까지만’ 펜타곤의 래퍼 이던, 유토, 우석의 유닛곡 ‘멋있게 랩’ 후이가 작곡한 ‘설렘이라는 건’까지 5개 곡이 실렸다.

펜타곤의 새 앨범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같은 날 오후 7시 30분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단독 콘서트 ‘펜타곤 텐타스틱 vol.3 ~프로미스~(PENTAGON TENTASTIC vol.3 ~PROMISE~)’를 열고 팬들을 만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