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가요제’ 송해 “소외받는 대중 가요 재조명 위해 가요제 출범”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송해,뮤직뱅크

방송인 송해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방송인 송해가 “지금까지 불러왔던 가요들을 되새기고 새롭게 발전시키는 계기를 만들어보려고 ‘송해가요제’를 출범시킨다”고 말했다.

송해는 6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제1회 종로 송해가요제(이하 송해가요제)’에 참석했다. 이날 그는 “오늘처럼 흥분되고 초조한 기분은 처음이다”며 “지금까지 받은 사랑과 관심에 보답하는 길이 무엇인지 생각하다 떠올린 것이 노래”라고 설명했다.

송해는 “우리가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즐거울 때나 감동을 받을 때 부르는 것이 노래”라며 “대중가요는 역사와 함께 흘러왔다. 그런데 그 노래가 요즘 흘러가는 유행에 따라 소외를 받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더 많은 이들에게 잊히기 전에 열심히 불러온 가요를 제 자리에 돌려놓기 위해서 가요제를 만들게 됐다”고 얘기했다.

‘송해가요제’는 지난 3일과 오는 10일 예선을 통해 총 18팀을 뽑아 오는 17일 본선을 진행한다. 대상에는 5백만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