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이경규, 정글 함께 다녀온 소유에 굴욕 선사 “누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사진=JTBC ‘한끼줍쇼’

JTBC 예능 프로그램 ‘한끼줍쇼’의 이경규가 소유와 케이윌에게 굴욕을 안겼다.

6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서 규동형제와 밥동무 케이윌, 소유는 국내 최초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강원도 평창군으로 한 끼 여정을 떠난다.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 양떼목장에 나타난 두 밥동무는 어설픈 양으로 변장한 채 규동형제와의 만남을 기다렸다. 하지만 시민들의 제보로 밥동무의 정체는 허무하게 발각됐다.

이어 강호동은 ‘한끼줍쇼’ 공식 ‘연.알.못(연예인을 알지 못하는 남자)’인 이경규에게 밥동무 소유를 가리키면서 누구인지 맞혀보라고 했다. 하지만 이경규가 선뜻 대답을 못하자 “정글의 법칙도 같이 갔다 왔잖아요”라며 힌트를 줬다. 강호동의 힌트에도 이경규는 이름을 생각해내지 못했고 이를 지켜본 소유는 눈물을 삼키며 “선배님이 일본에서 많이 먹던 라멘”이라고 힌트를 줬다. 그제야 이경규는 “소유 라멘!”이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밥동무의 이름 수난시대는 계속됐다. 이경규는 케이윌의 이름까지 작명하기 시작한 것. 케이윌은 이경규를 향해 “제 이름은 뭐예요?”라고 기습 질문을 했고 이에 이경규는 “KCM 아냐?”라며 반전 대답을 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끼줍쇼’는 6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