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 측 “음주 방송 아냐…잠결에 전화 받아 경황 없어”(공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고현정 측이 오늘(6일) 오전 SBS FM라디오 ‘박선영의 씨네타운’ 음주방송 논란에 대해 “아니다”라고 밝혔다.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6일 텐아시아에 “고현정 씨가 컨디션이 좋지 않은 상태에서 잠을 자다가 전화를 받았다”며 “음주방송은 당연히 아니고 경황이 없었을 뿐이다.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고현정은 ‘씨네타운’에 영화 ‘구세주:리턴즈’ 홍보차 출연한 절친 김성경의 갑작스러운 전화연결에 응했다.

고현정은 방송 도중 김성경을 이성경이라 불렀다. 또 새 작품을 응원해달라는 요청에 “잘 될까요?”라고 농담을 해 논란이 일었다.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촬영을 마친 고현정은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