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리나♥박용근, 강남 칼부림사건 계기로 사랑 싹터…”영화같은 시작”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채리나-박용근 부부/ 사진제공=E채널

채리나-박용근 부부/ 사진제공=E채널

채리나-박용근 부부가 E채널 ‘별거가 별거냐2’에서 연애부터 결혼까지 풀 러브스토리를 공개 한다.

‘별거가 별거냐2’ 제작진은 이번 시즌 새롭게 합류한 가수 채리나와 전 야구선수 박용근 부부의 영상을 6일 선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채리나는 “좋지 않았던 사고의 자리에 동석하면서 용근이가 크게 다쳤다. 어떻게 보면 그 계기로 사랑이 싹튼 것 같다. 영화 같은 시작을 했다”고 2012년 일어났던 사고를 언급했다.

이어 박용근은 “간과 허벅지 등 세 군데를 흉기에 찔렸다. 눈을 떴을 때 어제 다쳐서 오늘 일어난 줄 알았는데 3일이나 지났다고 하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계속해서 채리나는 “‘이 친구가 깨어나서 나를 좋아한다고 고백하면 다 들어주겠다. 제발 목숨만 살려달라’고 간절하게 기도했다. 그리고 2주 정도 지나 장문의 고백 문자가 왔다”고 전했다. 박용근도 “누나를 좋아한다고 문자를 했다”고 덧붙였다.

채리나-박용근 부부는 연애의 시작이 된 문자를 공개하는 것을 시작으로 별거 전 일상을 공개한다. ‘별거가 별거냐2’는 잉꼬 부부인 줄 알았던 스타 부부들, 알고 보면 크고 작은 문제가 있는 그들이 과감히 별거를 결정한 후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보는 관찰 리얼리티다.

오는 9일 오후 9시 시즌 2 첫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