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랜드’, 그레이트데인 9남매의 좌충우돌 성장일기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하하랜드'

사진=MBC ‘하하랜드’

오늘(6일) 방송되는 MBC 교양 프로그램 ‘하하랜드’에서는 그레이트데인 9남매의 좌충우돌 성장일기와 비숑프리제 호빵이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충북 청주에 선물처럼 찾아온 아홉 마리의 강아지들이 있다. 이제 태어난 지 겨우 한 달 된 녀석들의 정체는 바로 그레이트데인이다. 세상에서 가장 큰 개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견종으로 최대 몸무게는 100kg이 넘고, 키는 1m를 넘기기도 한다.

다른 강아지들에 비해 빠른 성장 속도를 가진 그레이트데인 9남매는 지치지 않는 엄청난 에너지 덕에 그들이 휩쓸고 간 곳은 온통 난장판이 되고 만다. 9남매를 낳고 키우느라 육아에 지친 어미와 떨어져 살고 있지만 그 누구보다 씩씩하고 건강하게 자라고 있다. 장소불문하고 어디로 튈지 모르는 시한폭탄같은 9남매들의 좌충우돌 성장기가 펼쳐질 예정.

또 사람 손에 집착하는 반려견 비숑프리제 호빵이의 이야기도 방송된다. 밤낮을 가리지 않고 사람 손에 집착하는 반려견 호빵이는 시도 때도 없이 손을 핥는다. 호빵이의 집착에 견주는 새벽에도 잠을 제대로 잘 수가 없다. 견주의 손뿐만 아니라 방문한 지인들의 손까지 집착해 지인들의 발걸음이 뚝 끊기고 있다.

그러나 견주의 가장 큰 걱정은 손에 집착하는 호빵이의 입 주변이 마를 날이 없어 생기는 피부병과 손에 대한 집착이 점점 심해진다는 것. 호빵이의 행동을 교정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손을 핥는 행동에서 나아가 손을 무는 등 공격적인 행동으로 발전하게 될 수 있다는 전문가의 의견에 견주는 더욱 속이 타들어만 간다. 방송에서는 호빵이의 집중을 손이 아닌 다른 곳으로 돌릴 수 있는 훈련과 견주의 거절방법을 통해 행동 교정을 시도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하하랜드’는 6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