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2017’ 이종원 “청춘극 만나 예전 열정 느껴…나를 돌아봤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학교 2017' 이종원 / 사진제공=젤리피쉬

‘학교 2017’ 이종원 / 사진제공=젤리피쉬

KBS2 월화드라마 ‘학교 2017’이 종영한 가운데, 금도고 이사장 현강우 역으로 열연한 배우 이종원이 “청춘극을 만나 예전의 열정을 다시 느꼈다. 귀한 추억이 됐다”고 말했다.

이종원은 ‘학교 2017’에서 온갖 비리의 중심에 선 금도고의 이사장 역으로 열연했다. 반항아 아들 현태운(김정현)과 대립을 이루며 카리스마를 보여줬다. 지난 5일 방송된 최종회에선 금도고를 둘러싼 비리를 인정하고 교육자의 초심을 찾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선사했다.

이종원은 6일 오전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뜨거운 여름날 다같이 고생한 게 엊그제 같은데 선선한 가을에 종영하게 됐다. 실감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청춘드라마를 만나서 예전의 열정을 다시 느낄 수 있었다. 아버지의 입장에서 연기했기에 나를 되돌아보는 시간이 됐다”고 덧붙였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