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2017’ 김희찬 “친구들과 헤어져 아쉽다…졸업하는 기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김희찬 / 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김희찬 / 사진제공=키이스트

지난 5일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학교 2017’에서 열연한 배우 김희찬이 “졸업하는 기분이 든다”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김희찬은 ‘학교 2017’에서 만년 2등의 설움을 겪는 금도고의 공공의 적 김희찬 역을 맡았다. 2등 콤플렉스에 분노를 폭발하는 연기는 물론 보는 이들을 애잔하게 만드는 공감 유발 연기까지 펼치며 호평을 이끌었다.

김희찬은 “촬영 기간 동안 고등학교 시절로 돌아간 것 같은 기분이었다. 끝난다니 졸업하는 기분이다. 친구들과 헤어져 아쉽다”고 말했다. 또 실제 이름과 동명의 인물을 연기한 것에 대해 “이름을 걸고 연기하는 듯한 책임감이 들었다. 하나의 자극제였다”라고 덧붙였다.

김희찬은 이전 작품들에서 보인 ‘차세대 국민 남동생’의 매력과는 180도 다른 소름 돋는 악역 연기로 폭넓은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김희찬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