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신혼일기2’ 장윤주♥정승민, 가족의 소소한 행복 속으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장윤주, 정승민 / 사진=tvN '신혼일기2'

장윤주, 정승민 / 사진=tvN ‘신혼일기2’

tvN ‘신혼일기’ 시즌 2는 시즌 1과는 또다른 재미로 다가왔다.  안재현·구혜선 부부의 일상이 풋풋하게 그려졌던 시즌1과 달리 ‘신혼일기2’에서는 장윤주·정승민 부부의 삶을 육아일기라는 측면에서 좀 더 현실적으로 그려내 공감을 자아냈다.

시청률이 이를 입증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5일 처음 방송된 ‘신혼일기2’는 전국 기준 평균 3.2%, 최고 4.3%를 기록하며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해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신혼일기2’의 부제는 ‘가족의 탄생’이다. 각자의 가족이 있었던 두 사람이 만나 한 가정을 이루고, 소중한 딸까지 얻어 새로운 가족이 탄생한 이야기를 장윤주·정승민 부부의 생활을 통해 보여줬다.

이들 부부는 화보 촬영을 하며 처음 만났던 일화부터 첫키스의 설레는 추억, 비공개로 진행됐던 결혼식, 첫 딸 리사가 탄생했던 감격의 순간까지 생생하게 들려주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부부 사이 스킨십에 대한 일화도 솔직하게 털어놔 재미를 더했다. 장윤주는 “남편은 양반, 선비 스타일이다. 스킨십도 내가 주로 리드한다”고 말했고 정승민은 “아내가 음담패설을 좋아한다”고 맞장구를 쳐 웃음을 유발했다.

첫 방송에서는 육아에 지친 초보 엄마·아빠인 장윤주·정승민이 한적한 곳에서 셋만의 시간을 보내기로 결심하고 새로운 보금자리에 적응해가는 모습을 그렸다. 이들은 보기만 해도 싱그러운 제주 바닷가마을 돌담집에서 여유로운 일상을 보냈다. 잠시 싱어송라이터로 활약했을 만큼 담백한 목소리를 지닌 장윤주가 잔잔하게 들려주는 내레이션이 편안해지는 느낌까지 선사했다.

장윤주는 정승민을 위해 직접 불고기를 만들었고 정승민은 맛있게 먹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정승민은 설거지와 잔반 정리에 나섰고 젖병 소독도 직접 했다.

이후 장윤주와 정승민은 리사와 함께 물놀이에 나섰다. 다소 서툰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서로에게 짜증 한 번 내지 않고 평화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너무 좋다. 정말 가족이라는 단어가 어울리는 것 같다”는 말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소소한 웃음과 위안, 공감으로 산뜻하게 출발한 ‘신혼일기2’는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tvN에서 방영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