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산성’ 이병헌 VS 김윤석, 캐릭터 메이킹 영상 공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영화 '남한산성' 캐릭터 메이킹 영상 캡쳐

/사진=영화 ‘남한산성’ 캐릭터 메이킹 영상 캡쳐

영화 ‘남한산성’이 캐릭터 메이킹 영상 1탄을 공개했다.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 조선의 운명이 걸린 가장 치열한 47일간의 이야기를 그렸다.

공개된 캐릭터 메이킹 영상은 충심을 지녔지만 서로 다른 신념으로 팽팽하게 맞선 최명길과 김상헌 역을 맡은 이병헌과 김윤석의 강렬한 연기가 담겼다.

순간의 치욕을 참고 후일을 택할 것을 주장한 이조판서 역의 이병헌은 “최명길의 논리가 너무나 와닿았고 그를 이해하는 마음으로 연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명길은 서로 팽팽하게 맞서는 상황 속에서도 김상헌의 주장 또한 이해하고 존중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대의명분을 지키기 위해 청과 결사항전의 대결을 벌일 것을 주장하는 예조판서 김상헌 역의 김윤석은 “김상헌의 곧은 절개와 신념이 인물을 창조하는 데에 에너지가 됐다”고 전했다. 이어 “김상헌은 47일간의 항전 속에서 가장 많은 변화를 일으키는 인물이자 가장 큰 깨달음을 얻는 인물이다”라고 설명했다.

‘남한산성’은 추석 극장가 개봉 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