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초점] 김정현, 영리한 배우의 발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학교 2017' 김정현 스틸 / 사진제공=KBS

KBS2 ‘학교 2017’ 김정현 스틸 / 사진제공=KBS

학교를 발칵 뒤집은 ‘용의자 엑스(X)’로 활약, 아버지와의 갈등, 고교생의 풋풋한 로맨스까지…배우 김정현이 KBS2 월화드라마 ‘학교 2017’을 하드캐리했다.

김정현은 지난 5일 종영한 ’학교 2017’에서 금도고 이사장(이종원)의 아들 현태운 역으로 열연했다. 극은 학생들이 겪는 솔직하고 다양한 감성을 담은 청소년 드라마다. KBS 학교 시리즈의 2017년 버전이다.

‘반항아’는 시리즈마다 존재해왔다. 그 중에서도 현태운은 특히 입체적인 캐릭터다. 과거 친구의 죽음으로 인한 트라우마를 겪는 데다 이에 대한 분노를 아버지에게 폭발시켰다. 밤마다 은밀하게 부조리한 학교에 ‘한 방’을 먹이는 용의자 엑스로 활약했고, 자신과 다른 성향의 라은호(김세정)에게 첫사랑의 풋풋한 감정까지 느꼈다.

매 회 표현해야 할 감정이 다양한 캐릭터를 김정현은 섬세하게 그려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극 초반엔 마냥 거만하고 반항적인 모습이었 오해로 멀어졌던 송대휘(장동윤)와 교감하는 과정에서 소년의 순수함을 보여줬다. 친구들과 어울리기 시작한 그는 해맑은 웃음으로 극의 분위기를 밝게 만들었다. 극 전개 내내 아버지와 갈등을 키웠던 그는 최종회에 이르러 “내가 알던 아버지를 잃고 싶지 않다”며 감정을 폭발시켰다.

무엇보다 로맨스 연기가 빛났다. 자신과 달리 꿈이 있고 매사에 긍정적인 라은호에게 끌렸고 이를 적극적으로 표현했다. 까칠한 표정으로 라은호를 살뜰히 챙기는 모습은 설렘을 유발했다. 스킨십 없이도 사랑에 빠진 풋풋한 눈빛으로 캐릭터에 입체감을 더했다.

특히 최종회에서 현태운은 라은호의 퇴학을 막기 위해 아버지의 요구대로 유학을 가기로 결심했다. 라은호가 속상해 할까봐 “너 때문 아니다. 내 재능을 썩히기 아깝다”라며 울컥하는 감정을 애써 삼키며 웃는 모습은 안타까움을 샀다. 아버지의 비리 증거를 경찰에 넘기면서 “이거 드리는 거 죽기보다 싫다. 하지만 그러지 않으면 아버지가 안 변한다. 아버지를 잃는 게 더 무섭다. 도와달라”며 눈물을 쏟았다. 이후 죽은 친구를 떠올리며 “너에게 덜 미안하려고 엑스 짓 시작한 거다. 그런데 이 거지같은 학교에 다시 다니고 싶어졌다”고 독백하는 모습은 김정현의 깊은 내면 연기를 엿볼 수 있게 했다.

김정현은 2015년 영화 ‘초인’으로 데뷔했다. 이듬해 SBS ‘질투의 화신’에서 공효진의 동생 역으로 등장했다. 2017년 MBC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에선 날렵하고 잔인한 모리 역을 맡으며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 배역의 비중에 상관없이 다양한 장르의 극에서 스펙트럼을 넓힌 그는 ‘학교 2017’에서 극 전체 서사를 이끄는 역을 훌륭하게 소화했다.

‘스타 등용문’으로 불리는 KBS 학교 시리즈가 예전 같지 않은 성적표로 주춤하는 모양새를 보였지만, 김정현은 그 가운데 발견된 영리한 배우다. 김정현의 활약이 기대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