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김주혁X천우희, 팩트 보도 위해 공조 시작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아르곤' 방송 캡쳐

/사진=tvN ‘아르곤’ 방송 캡쳐

tvN 새 월화드라마 ‘아르곤’(극본 전영신 주원규 신하은, 연출 이윤정) 천우희가 발로 뛴 ‘팩트’로 김주혁에게 가능성을 증명했다.

지난 5일 방송된 ‘아르곤’에서는 ‘아르곤’ 팀에서 겉돌기만 했던 계약직 기자 이연화(천우희)가 후속 보도 취재를 위해 고군분투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팩트 제일주의 김백진과 열혈 이연화의 공조를 예고한 강렬한 엔딩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기대감을 한층 끌어 올렸다.

이연화는 홀로 미드타운 인허가 혜택의 미스터리를 파고들었다. 아르곤 팀 회의에서 김백진은 이연화가 준비한 보고서에 “기자 말고 소설을 써라. 팩트는 하나도 없고 주장만 범벅”이라며 일침을 가했다.

하지만 이연화는 “김백진이 구두 굽 까진 기자는 인정한다”는 채수민(신현빈)의 조언에 따라 포기하지 않고 현장을 직접 발로 뛰기 시작했다. 결국 미드타운 인허가에 문제가 있었다는 결정적인 증거를 확보하게 된 것.

앞서 김백진은 이연화가 유명호(이승준) 국장이 내리꽂은 사람이 아닌가 의심을 했지만 이연화가 보내준 사진 증거를 보고 그녀의 진심을 알아봤다. 김백진은 “킬 하랬더니 살려와?”라며 “수단 방법 가리지 말고 니 능력껏 살려서 대가리 찾아오라”며 미드타운 인허가 관련 취재를 이연화에게 맡기며 신뢰감을 보였다.

김백진은 사장 측근의 비리를 보도했다가 부당하게 해고당한 뒤 외부에서 복직 투쟁중인 후배 팀원을 대신해 들어온 이연화를 인정할 수 없었다. “죄송하다”를 입에 달고 살면서도 진짜 기자가 되려 현장을 누비는 이연화의 고군분투가 백진의 마음을 움직이게 한 것. 앞으로 진실 보도를 향해 두 사람이 어떤 시너지를 발휘하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아르곤’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