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초점] 개연성↓울림↑…’학교2017’의 아이러니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학교 2017' 포스터 / 사진제공=KBS미디어

KBS2 ‘학교 2017’ 포스터 / 사진제공=KBS미디어

현실을 반영하지 않은 과장된 설정, 악을 담당했던 캐릭터의 급격한 태세 전환…KBS2 월화드라마 ‘학교 2017’은 개연성 떨어지는 전개로 몰입도를 떨어뜨렸다. 그럼에도 “성적은 여전히 6등급이지만” 내면이 단단해진 학생들, 온갖 비리를 저지른 나쁜 어른들의 모습 등을 적나라하게 비추며 깊이 있는 메시지를 전했다.

지난 5일 방송된 ‘학교 2017’ 최종회는 묵직한 메시지를 경쾌하게 전달했다. 사회적 힘은 부족하지만 열정은 누구보다 큰 고교생들이 부조리에 맞서며 성장하는 모습이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현태운(김정현)은 억울하게 퇴학 위기를 맞은 라은호(김세정)를 위해 자신이 엑스(X)임을 밝혔다. 현태운의 아버지이자 금도고 이사장(이종원)은 자신의 명예가 더럽혀질까 두려워 현태운과 라은호를 퇴학시키려고 했다.

현태운은 학교를 좋아하는 라은호를 위해 아버지에게 “라은호를 학교에 다니게 해 달라. 난 하라는 대로 하겠다”며 유학길을 결심했다. 이를 알게 된 라은호는 분노했고 현태운을 멀리했다. 현태운의 분노는 아버지를 향했다. “아버지처럼 될까봐 두렵다”며 경찰에 아버지의 비리 증거가 담긴 파일을 전달했다. 그러면서도 “사실 아버지를 좋아한다. 내가 아는 아버지를 잃고 싶지 않다. 도와달라”며 눈물을 흘렸다.

현태운의 진심을 안 아버지는 마음을 바꿨다. 스스로 경찰 조사에 임했고 금도고를 사회에 환원했다. 시골의 작은 학교를 인수해 제대로 된 교육자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현태운은 아버지와 함께 시골로 향했다. 라은호는 서운해 하면서도 그를 응원했다. 고3이 된 후에도 각자 꿈을 위해 정진했다. 라은호는 친구들의 이야기를 만화로 그리며 웹툰작가의 꿈을 키웠고 현태운은 오토바이 디자인을 했다. 둘은 주말마다 만나며 사랑을 키웠다.

문제적 금도고도 변했다. 문제를 일으키던 학생들은 새로운 꿈을 찾았고 경쟁에 마음 졸였던 송대휘(장동윤)는 여유를 찾았다. 라은호는 “성적은 여전히 6등급”이라고 말했지만 더 단단한 내면을 갖게 됐다. 명문대 진학은 꿈으로 끝날지라도 더 큰 행복을 찾았다.

물론 ‘학교 2017’은 현재의 학교생활이나 학생들의 심리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 전개로 질타를 받기도 했다. 성적에 따라 학생들을 극명하게 차별하는 지도자들의 모습은 불편함을 유발했다. 1회부터 15회까지 이기적이고 악한 모습만 보여줬던 이사장은 최종회에 이르러 갑작스럽게 마음을 바꾸고 진정한 지도자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시골 학교로 내려간 그의 심리는 흐트러진 머리 스타일만이 대변할 수 있었다.

개연성 떨어지는 전개는 시청률로 나타났다. 극 초반 화제에도 불구하고 4%대 시청률을 겨우 유지했다. 6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최종회는 4.6%를 기록했다. 지난 7월 17일 방송된 1회의 5.9%가 최고 시청률로 남았다. KBS의 학교 시리즈 명성을 잇는 성적은 아니다.

그럼에도 극은 온갖 문제에 정면으로 맞서는 당찬 고교생들을 앞세웠다. 미비했지만 뜨거운 고교생들의 목소리는 결국 학교를 바꿨다. 성적보다 갚진 메시지를 전한 ‘학교 2017’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