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비받침’ 하니, 다독왕의 모습.. “책 보며 힘 많이 얻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EXID '하니' / 사진제공='냄비받침' 방송 화면 캡처

EXID ‘하니’ / 사진제공=’냄비받침’ 방송 화면 캡처

 

그룹 EXID의 하니가 KBS2 ‘냄비받침’을 통해 다독왕의 면모를 드러냈다.

지난 5일 방송된 ‘냄비받침’에서는 출판 기념회를 열었다. 하니는 게스트로 출연해 독자로서 작가들의 책을 평가했다.

안재욱은 하니에게 “방송을 보며서 느꼈는데 다독을 해서 그런지 깊이 있는 언변을 가진 것 같다”며 극찬했다. 이어 책을 많이 읽은 이유를 묻자 하니는 “힘들 때 이야기할 사람도 없었고 그래서 책을 보면서 힘을 많이 얻었다”고 답했다.

또한 하니는 김희철이 쓴 ‘걸그룹 입문서’를 읽고 “책 내용에는 바쁜 스케줄에 대한 고충이 담겨 있는데 사실 정말 힘들 때는 일이 없을 때다.일이 없는 걸그룹의 고충들도 담았으면 좋겠다”며 걸그룹 멤버로서 솔직한 평가를 내렸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