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비받침’ 종영, 정치+예능 오작교 역할 톡톡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냄비받침' 방송 캡쳐

/사진=KBS2 ‘냄비받침’ 방송 캡쳐

KBS2 예능프로그램 ‘냄비받침’이 종영했다.

지난 5일 방송된 ‘냄비박침’은 스타가 직접 선정한 주제를 책 속에 담는 리얼 버라이어티로 각 스타들의 특급 사생활은 물론, 독특한 취미나 자신만의 관심사를 담아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당초 12부작으로 기획된 ‘냄비받침’은 시청자들의 관심 속에 1회 추가된 13회로 마무리 됐다. 이에 지난 6월 6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3개월 동안 ‘냄비받침’이 남긴 두 가지 의미를 살펴봤다.

1. 독립 출판과 예능의 결합

‘냄비받침’은 시작과 동시에 ‘독립 출판’이라는 참신한 시도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기존에도 책을 소재로 다루는 예능은 있었지만 ‘독립 출판’이라는 구체적인 시장을 차용한 것은 ‘냄비받침’이 처음. ‘냄비받침’은 자기 표현이 자유로운 시대이자, 자신의 손으로 콘텐츠를 만드는 것이 문화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는 현 시대에 시청자들의 취향을 저격하는데 성공했다.

‘독립 출판’의 가장 큰 특징은 ‘다양성’인데 ‘냄비받침’의 출연진은 이 점을 제대로 간파해 구성됐다. 이경규와 안재욱, 김희철, 이용대, 트와이스부터 각 회에 출연한 게스트들까지. 이들의 조합은 방송인부터 연기자, 가수, 운동 선수 등 다양한 분야일 뿐 아니라 20대에서 50대까지 폭넓은 세대를 아울렀다.

더욱이 ‘냄비받침’은 출연진 각자의 개성이 담긴 주제는 물론, 각 세대를 대표할 수 있는 관심사인 걸그룹부터 육아, 건배사, 정치에 이어 세대 불문의 ‘스타 맛집’까지 각양각색의 주제를 이야기하며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소재를 선보이는데 성공했다.

2. 정치계로 예능 영역의 확장

이경규는 ‘대선 낙선자 인터뷰집’을 첫 출판 아이템으로 선정해 큰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이경규의 ‘대선 낙선자 인터뷰집’의 인터뷰이로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과 정의당 심상정 의원, 안희정 충남지사가 출연했다.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된 ‘이경규가 만난 리더’에서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와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에 이어 마지막 정세균 국회의장까지 뉴스에서만 보던 정치인들이 대거 출연하며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했다.

‘냄비받침’은 유명 정치인들의 잇따른 등장과 예능대부 이경규의 노련한 진행이 합쳐져 매주 새로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들은 정치 관련 핫이슈에 대한 소신과 더불어 자신들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서도 거침없이 밝혔다. 그런가 하면 이들은 선거 과정의 비하인드를 허심탄회하게 털어 놓기도 하고 학창 시절, 취미, 가족 이야기 등도 하며 인간미 넘치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처럼 ‘냄비받침’은 정치인들의 반전 얼굴을 보여 줌으로써 시청자들이 보다 정치와 친숙하게 만들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