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김도균, 보라카이 예찬론 “기타 코드 의미를 알았다”

[텐아시아=장동곤 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기타리스트 김도균이 보라카이 예찬론을 펼쳤다.

5일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보라카이에 도착해 자연을 벗삼아 기타 연주를 하는 김도균의 모습이 담겼다.

김도균의 연주를 바라보던 최성국은 “여기 있으면 시간 개념이 없어진다”고 말했다. 김도균 역시 “자연의 흐름에 맡기게 된다”고 동의했다.

김태균은 “어제는 파도가 소곤소곤거리더라”며 “기타 코드도 다르다. 어떤 원초적인 의미를 알 수 있다”고 연주에 심취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어 김도균은 기타줄을 당기며 “그래서 나는 이 코드를 여기서 정확히 알았다”며 보라카이 예찬론을 펼쳤다.

장동곤 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