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균-정유석, ‘불타는 청춘’ 친구들을 위해…”공항 픽업 차량 준비하자”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불타는 청춘’ 속 정유석과 김도균이 뒤늦게 보라카이에 도착하는 ‘불타는 청춘’ 멤버들을 위해 공항 픽업 서비스를 준비했다.

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필리핀 공항에 도착하는 멤버들을 편하게 맞이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는 정유석과 김도균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17시간에 걸쳐 보라카이에 도착했던 김도균은 “우리가 했던 고생을 그들도 할 수있다”며 “우리가 여행사에 연락을 해서 공항에 픽업 차량만 보내도 훨씬 낫겠다”고 제안했다.

이어 정유석은 적극 동의했고, 김도균은 직접 현지 여행사에 전화를 걸어 친구들을 위한 서프라이즈 차량을 섭외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