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비’ 김희철 “흥미롭게 읽은 루머, 주인공은 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냄비받침'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냄비받침’ 방송화면 캡처

그룹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떠도는 루머 중 99%가 거짓”이라고 밝혔다.

5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냄비받침’에서는 김희철의 마지막 집필기가 공개됐다. 그는 이날 ‘걸그룹의 비밀 연애’란 소재로 취재에 나섰다.

현직 연예부 기자를 만난 김희철은 다양한 일화를 들으며 즐거워했다.

특히 김희철은 “과거 메신저에 떠도는 루머를 전달받았다. 읽으며 ‘누구야?’라며 궁금해했다. 글을 끝까지 내려보니 ‘김희철’이라고 쓰여있더라”고 웃었다. 이어 “그 일을 계기로 루머의 99%가 거짓이라는 걸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냄비받침’은 독립 출판에 도전하는 스타들의 모습을 담아낸 프로그램으로 이날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