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김주혁, “지키고 싶다”..인간적인 면모 ‘반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 2화 방송 화면 캡쳐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 2화 방송 화면 캡쳐

배우 김주혁이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에서 “아르곤 팀을 지키고 싶다”며 머리를 숙였다.

5일 방송된 ‘아르곤’에서 김백진(김주혁)은 아르곤 팀의 위기를 느끼고 선배 이근화(이경영)를 찾아갔다. 진실을 보도하고도 제작비가 삭감되고 폐지 위기에 처했다고 토로한 백진은 “도대체 회사가 원하는 게 무엇이냐”고 물었다.

근화는 “넌 지금 예전 아르곤 팀만을 찾고 있다”고 충고했다. 또 “기자란 현실에 따라 움직이고 변화해야 한다”고 조언을 덧붙였다.

그러나 백진은 뜻을 굽히지 않았다. “아르곤은 하나 밖에 없는 탐사보도 프로그램”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평소 이성적이고 차가운 모습과는 전혀 다른 면을 보여준 것.

백진은 “아르곤 지키고 싶다. 팀원들을 지켜달라”고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