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비받침’ 이용대, 마지막 집필기..”재미 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냄비받침'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냄비받침’ 방송화면 캡처

배드민턴 선수 이용대가 딸을 위한 책 ‘내 생애 마지막 연애’를 완성했다.

이용대 선수는 5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냄비받침’에서 ‘작가 이용대’로 거듭났다. 그는 “딸 예빈을 위해 글을 쓰고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글쓰는 게 점점 재미있다”고 웃었다.

실제 이용대 선수는 딸에게 하고픈 말을 수시로 남기며 책의 깊이를 더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는 딸과 사진을 찍는 이용대 선수와 그의 아내인 배우 변수미의 모습이 담겼다. 100일이 된 딸을 공개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