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김주혁 “오보보다 더 큰 잘못은 없다”..일촉즉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 2화 방송 화면 캡쳐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 2화 방송 화면 캡쳐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 속 김주혁과 아르곤 팀이 진실을 보도하고도 위기에 처했다.

이날 ‘아르곤’에서 김백진(김주혁)은 같은 방송사 뉴스 프로그램인 ‘뉴스라인’의 보도를 오보라고 밝히며 정정 보도를 냈다. 아르곤 팀의 보도는 진실을 전했으나, 돌아온 것은 질책이었다.

회의에 불려간 백진은 “같은 보도국 심장에 칼을 꽂은 심정이 어때요?”라며 비판을 받았다. 백진은 “무고한 피해자를 악마로 만든 오보보다 더 큰 질책을 받아야 하는 것입니까?”라고 소신을 밝혔다.

그러나 방송사의 직원들은 보도 태도와 방송사의 신뢰도가 하락한 것을 꼬집으며 백진을 비난했다.

진실을 보도하고도 비난을 받은 아르곤 팀은 제작비를 삭감 당하며 더 큰 위기에 몰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