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광규X정유석X김도균…”보라카이 사전 답사”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SBS ‘불차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불차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불타는 청춘’ 속 정유석이 보라카이 여행을 준비했다.

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 정유석은 “혹시 더 가고 싶은 여행지 없냐”고 묻는 제작진에게 “보라카이를 가면 좋겠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난색을 표하며 “해외촬영은 준비할 것이 많아 힘들다”고 설명했다. 정유석은 “내가 돕겠다”며 사전 답사 선발대로 가겠다고 약속했다.

정유석은 선발대원으로 같이 가길 원하는 멤버를 꼽았다. 이후 김광규, 김도균과 보라카이로 떠났다.

‘불타는 청춘’ 제작진은 “이제 떠나면 된다”고 밝혔고, 셋만 간다는 사실을 뒤늦게 안 김광규는 헛웃음을 지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