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2017’, 엑스라는 껍질을 벗고 단단해져 (종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학교 2017'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학교 2017’ 방송화면 캡처

“엑스(X)라는 이름의 껍질을 벗고 단단해진 내가 돼 너를, 세상을 만나는 것. 그것이 내가 학교에서 배운 진실이다.”

다시 활기차고 유쾌한 학교로 돌아왔다. 누군가의 희생과 배려가 빚어낸 결과물이다.

5일 KBS2 월화드라마 ‘학교 2017′(극본 정찬미, 연출 박진석 송민엽)이 대장정의 마침표를 찍었다. 비리의 온상이었던 금도고는 행복과 기대가 가득찬 학교로 거듭났다.

대미는 자신을 엑스(X)라고 밝힌 태운이 장식했다. 그는 그간 금도교 비리를 파헤치는 일을 해왔다. 이른바 ‘엑스’라는 별칭으로 학교의 영웅처럼 활약했다. 아버지를 증오하는 마음에서 비롯된 일이었다.

강우는 부와 명예를 위해 온갖 악한 짓을 했다. 학교 비리의 중심에는 그가 있었다.

태운은 그런 아버지를 원망했고 금도교 비리 관련 자료를 경찰 한수지(한선화)에게 넘겼다. 그는 “아버지를 위해서”라며 “이렇게 하지 않으면 아버지가 바뀔 것 같지 않다”고 털어놨다. 수지는 강우에게 “태운이 건넨 파일은 증거가 불충분하다”고 말했다. 그는 안심하는 강우에게 “태운이 아버지를 많이 좋아한다. 아버지가 필요한 열여덟 소년일 뿐”이라고 조언했다.

마음이 움직인 강우는 태운에게 한걸음 다가갔고, 태운 역시 조심스럽게 속내를 털어놨다. 좁혀지지 않을 것 같던 강우, 태운에게 가능성이 보였다.

이후 강우는 금도교를 사회에 환원하기로 마음먹었다. 또 지방 시골 학교를 인수해 제대로 된 교육자가 되기로 했다. 금도고 국어 교사 구영구(이재용)에게 교장을 부탁하고 시골로 향했다. 학교 비리 혐의를 인정한 강우의 변화로 태운의 엑스 활동은 일단락됐다.

험난한 과정 속에서도 태운, 은호의 사랑은 굳건했다. 두 사람은 항상 자신보다 서로를 생각하고 위하는 마음을 보여줬다.

아버지 곁을 지키기 위해 시골 학교로 전학한 태운과 그런 그와 떨어져 지내지만 희망을 품고 사는 은호. 환하게 웃는 두 사람의 모습에서 ‘학교 2017’은 마침표를 찍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