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김주혁, 천우희에 싸늘+냉담…”소설 쓰세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 2화 방송 화면 캡쳐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 2화 방송 화면 캡쳐

배우 천우희는 5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에서 미드타운 비리와 관련된 의견을 제시했다. 그러나 돌아온 반응은 냉담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연화(천우희)는 계약 기자로 ‘아르곤’에 투입됐다. 눈치를 보던 그는 자신의 차례가 돌아오자 미드타운 관련 회사 비리를 밝히며 의견을 제시했다.

그런 그의 노력에도 상사인 김백진(김주혁)의 반응은 차가웠다. 백진은 연화가 이야기하는 내내 무시했다. 이어 연화의 말이 끝나자마자 “소설 쓰는 게 어때요?”라고 응수했다. “사실은 하나도 없고 주장만 반복하고 있다”며 “책상에 앉아 부동산 투기만 조사했냐”고 비아냥 거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