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류승수-문성근, 본격 갈등 시작 ‘긴장’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조작'의 방송 화면 캡쳐

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조작’의 방송 화면 캡쳐

배우 류승수와 문성근의 갈등이 본격화 됐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조작’에서다.

구태원(문성근)은 서해영(김여경)의 사망 시기와 관련해 임지태(박원상)에게 조사를 의뢰했다. 그는 “조영기(류승수)의 행적을 조사를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말리는 지태에게 태원은 “우리는 지금 태풍의 눈 속에 들어왔다”며 “조영기와 연관된 자들이 위험한 일을 벌였다”고 충고했다.

지태가 의아해하자 “평소 감옥에서 썩고 싶지 않으면 내 말 대로 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조영기를 신속히 제거해야 한다”고 분명한 뜻을 밝히며 본격적인 갈등을 알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