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김정현, 김세정 위해 유학行..엇갈린 마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학교 2017'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학교 2017’ 방송화면 캡처

‘학교 2017’ 속 김정현이 김세정에게 “유학 간다”고 말했다. 그는 김세정의 퇴학을 막기 위한 방법으로 ‘유학’을 선택했다.

5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학교 2017′(극본 정찬미, 연출 박진석 송민엽)에서는 아버지 현강우(이종원)와 대립하는 현태운(김정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간 학교 비리를 파헤치는 일을 하는 엑스(X)로 활약한 태운은 퇴학 위기에 놓였다. 그의 옆에서 “나 역시 도왔다”고 말한 라은호(김세정) 역시 퇴학 처분을 받았다.

학교 이사장인 강우는 태운에게 유학을 제안을 했다. 태운은 은호의 퇴학을 막기 위해 유학길을 택했다.

이후 태운은 은호에게 “나 유학 가기로 했다. 디자인 공부를 더 해보려고 한다”고 애써 웃었다. 그러나 은호는 “나 때문인 것이냐”고 화를 냈다.

서로를 위해 희생한 두 사람은 또 한번 상대를 위한 배려로 상처를 입었다. 태운의 유학이 둘의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