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문성근, 박정학 사건 회상…”지금 도망가세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조작' 27화 방송 화면 캡쳐

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조작’ 27화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조작’ 속 문성근의 과거가 밝혀졌다.

5일 오후 방송된 ‘조작’에서 박정학 사건의 피해자인 서해영(김여경)은 구태원(문성근)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전부 다 말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태원은 “믿음원에서 벌어진 일은 모두 묻힐 것”이라고 받아쳤다.

이를 들은 해영은 “다 밝혀주겠다고 하지 않았냐”고 억울해했다. 태원은 “지금 당장 도망가라”며 “저들은 사람 목숨을 우습게 아는 사람들”이라고 설명했다.

‘조작’은 믿음원 출신 해영, 태원의 과거가 수면 위로 떠오르며 흥미를 더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